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7년  11월호설교 점검, 누가 어떻게 할 것인가? 특집 ㅣ 목회 건강 검진, 받으셨나요?

기사 메인 사진

더 나은 설교 사역을 원한다면, 적당한 대상에게 적절한 점검을 받아야 한다. Ⓒ 김홍
일단 이 질문부터 던지고 싶다. 설교 점검, 할 것인가, 말 것인가? 그야말로 뜨거운 감자다. 필요성은 충분히 공감하지만, 자칫 입천장을 델 수 있는 부담스러운 물건이다. ‘점검’ 대신에 ‘평가’라는 용어를 쓰면 더 부담스럽다. 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가장 홀가분한 것이 이제 시험도 없고 평가받을 일도 없다는 것인데, 이제 와서 또 평가를 받아야 하느냔 말이다. 그러나 더 나은 설교 사역을 위해서라면 입천장을 데더라도 삼켜야 하고, 부담스러운 길이어도 가야 한다. 평가와 점검도 어쩌면 주님이 우리를 설교자로 부르신 소명의 일부인지도 모른다. 그러니 부담스러워도 설교 점검, 하기로 하자.

그렇다면 설교 점검, 어떻게 할 것인가? 크게 두 부분을 고민해야 한다. 점검의 잣대와 점검의 방법이다. 모든 평가와 점검에는 기준이 되는 잣대가 필요한 법인데, 설교 점검도 마찬가지다. 적절한 잣대를 마련하는 것은 의미 있는 평가의 기초가 된다. 다음으로는 방법인데, 구체적으로 ‘누가’의 문제다. 누구한테 점검을 받을 것인가? 이 글에서 두 가지 이슈에 관한 필자의 생각을 나누니, 현장 설교자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점검의 잣대

점검은 개선을 위한 발판이다. 단지 점수를 매기기 위함이 아니다. 이웃 교회 설교자와 비교해서 등수를 매기기 위함은 더더욱 아니다. 나의 설교를 돌아보고 더 나은 설교로 빚어가기 위한 발판으로서의 점검이다. 그런 의미에서 점검의 잣대는 평가를 넘어, 발전과 개선의 범주가 되어야 한다.

필자는 다음 네 가지 범주를 추천한다. 그 범주는 ‘주제’, ‘구조’, ‘예화’, ‘말’이다. 이는 설교를 구

채경락 고신대학교 설교학 교수. 미국 남침례신학교(Ph.D.). 저서로 《퇴고 설교학》, 《절기와 상황 설교》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