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7년  11월호교회 공동체에서 동성애자에게 상담 요청을 받았습니다 목회자 고민 상담소(46)

기사 메인 사진

동성애적 열망을 떨치기 위한 고투자의 갈등은 굉장히 무겁고 치열하다

Q 중형교회 청년부를 담당하고 있는 전도사입니다. 한 청년이 찾아왔습니다. 그는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밝히고, 동성애적 행위를 할 때마다 심한 죄책감과 우울감에 빠진다고 말했습니다. 평상시에도 동성애적 상상 때문에 힘들다고 고백했습니다. 동성애가 죄임을 인정하지만, 동성애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 청년을 돕기 위해서 어떻게 상담해야 할까요? 청년부 공동체에는 비밀로 해야 할까요? 아니면 함께 도와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할까요?

A ‘고투자’를 상담하게 되셨군요. ‘고투자’란, 동성애자로서 오랜 세월 고통당하다가 그리스도 안에서 참된 변화를 경험한 앤드류 코미스키가 과거 자신과 같이 동성애와 신앙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 사람을 부르는 단어입니다(앤드류 코미스키의 저서 《동성애, 온전한 변화를 위한 시작》은 매우 설득력이 있으며, 고투자를 성경적 진리에 기초해 돕는 그의 사역은 한국 교회가 알아야 할 중요한 지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즉, 고투자란 말씀과 치유를 거부하는 사람이나 동성 결혼의 합법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동성애 행위에 중독된 자신의 문제를 알고 하나님 안에서 다시 새로운 삶을 살기를 원해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입니다. 혼자서는 변화를 경험하기가 쉽지 않아서 도움을 요청하거나 도움의 손길에 마음의 문이 열려 있는 사람을 가리킵니다.

우선 코미스키는 말씀을 거부하고 치유를 거부하는 사람들이 알아야 할 몇 가지 전제를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첫째, 성경에 동성애적 관계를 인정하는 근거는 없다. 둘째, 동성애 관계를 적극적으로 추구하는 사람에게는 그가 그러한 행위를 밝히고 도움을 찾기 전까지는 교회 안에서 어떤 종류의 책임 있는 일도 맡게 해서는 안 된다. 셋째,

하재성 고려신학대학원 목회상담학 교수. 밴더빌트대학교(Ph.D.). 저서로 《우울증, 슬픔과 함께 온 하나님의 선물》, 《강박적인 그리스도인》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