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7년  11월호무신론자들은 왜 부활을 믿기 힘들어 하나? 변증서가(9)

기사 메인 사진

앤터니 플루, 게리 하버마스/ IVP/ 256쪽/ 12,000원


“예수는 정말 부활했는가?” 비신자들이 이런 돌직구 질문을 던진다면 어떻게 대답해야 할까? 예수님이 실제로 부활하지 않았다면 기독교 신앙 자체가 다 헛것이다. 반면에 부활이 정말 일어났다면 기독교의 모든 이야기는 사실이다. 부활 사건의 역사성 하나로 전체 기독교의 진위가 판가름 난다. 그만큼 부활 사건에 대한 확고한 증거를 붙잡는 일은 기독교 신앙을 굳건히 세우고 전하는 데 결정적이다.

그렇다면 세상에 부활의 증거들을 어떻게 전하는 게 효과적일까? “성경에 예수님의 부활 사건이 기록되어 있으니까 사실이고, 그러니 당연히 믿어야지!” 신자들에게는 은혜로운 논리일지 몰라도 비신자나 무신론자들에게 이런 논리는 단순한 순환 논리로 치부되고 만다. 성경을 우선적으로 내세우지 않고도 무신론자를 포함해 누가 들어도 수긍할 만한 증거와 논리로 부활 사건의 사실성을 입증할 도리는 없을까? 

《부활 논쟁》은 철저히 비신자들의 시각에서 그들도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 논리와 역사적 정황 증거들을 들어 부활 사건의 타당성을 입증하고자 한다. 이러한 객관성을 처음부터 끝까지 견지하고 있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다. 이런 분위기에 탄력을 받아서인지 이 책의 편집자 데이비드 바게트는 오히려 합리적 증거를 가볍게 여긴 채 교조적 무신론에 집착하는 비신자들을 이렇게 꼬집기까지 한다. 

“그저 증거들에 코웃음 치거나, 알 수 없는 것이라며 무시하거나, 오래전의 일이라며 의심하거나, 학자들 사이에서 완전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지적하거나, 주장된 사실들을 둘러싼 불분명한 지식을 인용하거나, 혹은 그저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고집하거나 하는 그 어떤 접근도 이성적 확신을 담보하지 못한다. 이중 그 무엇도 중요한 증거

안환균 그말씀교회 담임목사. 변증전도연구소장. 미국 풀러신학교(D.Min.). 저서로 《당신에게 가장 좋은 소식》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