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 보지 않기

목회와 신학

close

keyboard_arrow_down E-BOOK

E-BOOK 라이브러리

목회와신학을 이북으로
읽어보세요.

(모바일에서도 이용가능합니다. - 3개월 전부터 이용가능 )

목회와 신학
편집장의 글
이번 호 특집에서는 30대 후반 이상의 싱글 성도 목회를 다룹니다. 우리 사회는 가족의 변천 과정도 ‘압축적’입니다. 조부모와 부부, 자녀까지 3대가 함께 살던 대가족에서 부모와 자녀 중심의 핵가족으로 바뀌고, 부부와 두 자녀 중심의 4인 가구에서 3인 가구로, 다시 자녀를 낳지 않은 부부 중심의 2인 가구로 변화하였습니다. 2015년

그말씀
구약성경에 나타난 묵상
한글 사전은 묵상(默想)의 뜻을 “눈을 감고 말없이 마음속으로 생각하는 행동”이라고 설명한다. 이 설명에서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생각이다. 즉, 묵상은 생각하는 것이다. ‘눈을 감고 말없이 마음속으로’라는 표현은 생각에 집중하는 태도를 표현한다. 생각을 집중하려면 눈을 감고 말을 하지 않는 상태로 있는 것이 좋다.
대담·화보
구약성경을 통해서 그리스도를 설교합니다 이안 더귀드 교수

특집
싱글 성도를 품는 교회 수영로교회·지구촌교회·우리들교회
일정한 나이가 되면 당연히 결혼을 해서 가정을 꾸리던 시대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결혼 적령기’라는 단어가 무색할 만큼 많은 이들이 싱글인 채로 살아간다. 이제는 싱글을 불완전하고 미비된 상태로 표현하는 사람은 무례하고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이로 여겨지는 사회가 되었다. 하지만 교회는 여전히 싱글을 불편한 눈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목회
함께하는 풍성함과 준비의 치열함이 어우러진 소통 설교자-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
모든 사람에게는 나름 굽히기 싫은 자기주장이 있다. 한편 마음을 움직이는 말에 설득되는 것은 그리 마다하지 않는다. 이는 오늘날 손쉽게 접하는 다양한 쌍방향 소통 매체의 홍수 속에서도 시대적 통찰과 삶의 향기가 묻어나는 강연에 사람들이 여전히 귀를 기울인다는 점에서 확인된다. 이처럼 현대인들은 ‘자기를 믿는 시대’와 ‘믿기를 바라는 시대’를 동시에 살아간다. 그래서 기독교에 대한 현대인들의 강력한 질책은 우리에게는 진리를 향한 갈급한 질문으로 들린다. 이런 점에서 설교는 참된 진리를 갈구하는 사람들에게 여전히 하나님의 변치 않는 현재형 은혜의 수단임에 틀림없다. 문제는 변치
목회
부부 관계 정립해 3040세대 품는 안양제일교회
목회
일대일 제자 양육으로 신앙 훈련의 기틀을 다진 서부제일교회
신학·설교
교회에 거룩한 상상력이 필요합니다
대담·화보
밀레의 〈삼종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