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12월호온라인 교회는 교제와 양육을 통한 성도의 회복이다 선한목자온라인교회 하이브리드 목회

기사 메인 사진 비대면 시대, 교회 생태계도 점차 변화하고 있다. 온라인 시스템을 갖추고 예배를 드리거나 온라인 교구를 따로 만들어 관리한다. 건물 없이 온라인 상에서 개척을 시도하는 목회자들도 있다. 세 가지 개념을 순차적으로 접목해 온라인 교회를 개척한 교회가 있다. 바로, 개척 8개월째 접어든 선한목자온라인교회다. 선한목자온라인교회는 온라인 시스템과 온라인 교구 형태의 과도기를 거쳐 2022년 1월, 재정 및 운영을 전면 독립해 하나의 온라인 교회로 세워진다. 

하지만 ‘과연 온라인 상에서 개척이 가능한가?’라는 의문도 든다. 이런 물음에 담당 최효열 목사는 일반 교회의 정의와 동일하다고 말한다. “장소 개념이 온라인으로 바뀌었을 뿐입니다. ‘온라인 상’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성도들이 하나님을 예배하고 성도 간의 교제를 통해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며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교회가 바로 선한목자온라인교회입니다.” 선한목자온라인교회는 온라인 교회 하면 떠오르는 장비와 시스템보다 양육과 교제에 초점을 맞춰 온라인 상에서도 관계적 목회의 가능성을 보인다. 지난 10월 15일 선한목자온라인교회 카페에서 담당 최효열 목사에게 온라인교회 이야기를 들었다. 

16년 전 시작된 선한목자온라인교회

2005년 유기성 목사는 기도 중 “인터넷 교회를 세워라”라는 소명을 받았다. 이후 선한목자교회는 인터넷 위원회를 조직했고, 위원회는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홈페이지 신설 및 말씀 영상 업로드 사역을 진행했다. 이것이 선한목자온라인교회의 원형이다. 이후, 유 목사는 프랭크 루박 선교사의 일기에 도전을 받아 2010년부터 영성일기를 썼는데 교역자, 장로, 성도에 이르기까지 모든 성도가 함께했다. “온라인 상에서 예수님을 바라볼 수 있도록 서로 격려하는 예수동행일기 소그룹 모임이 두 번째 출발입니다. 벌써 교

정소영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