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10월호젠더 이데올로기와 21세기 한국 교회의 과제 성 이슈, 신학적 조명과 대안

젠더 이데올로기의 발흥과 21세기 문명이 봉착한 위기

‘해체의 시대’로 일컫는 21세기는 이전 세기와 전혀 차원을 달리하는 인류 문명사적 위기에 봉착해 있다. 이 시대 문명의 가장 주목할 만한 동향은 인간이라면 마땅히 받아들여야 할 생로병사의 자연 질서를 해체하려는 거대한 움직임이다. 특히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에는 그 어떤 무신론자도, 불가지론자도 결코 부정할 수 없는 남성과 여성의 성별(性別)이라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철폐하려는 성 혁명(sexual revolution)이 일어나고 있다.

주지하듯이, 성별 해체는 1990년대 발흥한 젠더 이데올로기(gender ideology)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 젠더 이데올로기는 선천적으로 부여받은 생물학적 성(sex)이 아닌 사회·문화·심리적 성으로 간주되는 젠더(gender)를 통해 임의대로 성별을 결정할 수 있다고 주장함으로써, 남녀 고유의 천부적 성 정체성을 허무는 일을 자행한다. 인류의 장구한 역사 속에서 단 한 번도 인간 존재의 본질인 남녀의 성 정체성이 파괴된 적이 없었다는 사실을 유념할 때, 이것은 문명사적으로 가공할 만한 위기를 자초하는 일라고 할 수밖에 없다. 

젠더주의가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오랜 세월 인류 사회를 보편타당하게 지배해 온 관습과 규범이 급속도로 해체되고 있다. 천부적으로 주어진 남녀 고유의 신체적 기능은 물론, 남녀가 결합해 이루는 결혼 및 가족 제도 역시 해체되고 있다. 한 남성과 한 여성의 신성한 결합인 일부일처제를 대체하는 대안적 생활 공동체로서, ‘인권’ 또는 ‘성적 다양성’이라는 명목으로 레즈비언·게이·바이섹슈얼·트렌스젠더·퀴어(LGBTQ) 파트너십이 제시된다. 심지어 폴리 아모리(=다자섹스, polyamory)도 은밀하게 확산 일로에 있다. 이것이 인류

곽혜원 곽혜원 ┃ 21세기교회와신학포럼 대표. 튀빙엔대학교 (Dr. theol.). 저서로 《삼위일체론 전통과 실천적 삶》, 《존엄한 삶, 존엄한 죽음》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