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10월호이제는 SNS 목회의 시대입니다 이구동성 목회 좌담(10) 김태훈 목사, 박병기 교수

기사 메인 사진

박병기 교수(좌)와 김태훈 목사(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한 우리는 모바일을 통해 일상의 관계가 이루어지는 시대를 살고 있다. 예배당 중심의 목회에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목회가 점점 많아진다. 모바일 수단을 통해서 소통과 나눔이 이루어지는 목회 시대에 목회자들은 무엇을 대비해야 할까? 이러한 궁금증을 가지고 두 명의 사역자를 만났다. 그 주인공은 김태훈 목사(한주교회 담임)와 박병기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교대학원)다. 목회 16년차인 김 목사는 오래전부터 SNS 목회를 실천해 왔으며, 박 교수는 웨신대 미래교육리더십 학과에서 미래의 기독교 리더십을 교육하며, SNS 등 새로운 도구를 활용한 목회 사역에 힘쓰고 있다. 지난 8월 30일 한주교회에서 두 사람을 만났다.


SNS 목회를 어떻게 정의하는가?

김태훈 매체의 특징이 ‘참여’와 ‘공유’이기 때문에 참여와 공유 언어를 사용하는 목회라고 정의한다.

박병기 메시지가 순수하다는 가정 하에 내용을 담는 그릇이 필요한데, SNS는 그 새로운 그릇을 제공해 주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SNS 목회를 시작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 

김태훈<

이동환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