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06월호 영적 침체 회복을 위한 예배 영적 침체를 극복하는 목회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 사람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바이러스의 강한 전염력은 사람들의 생활 패턴을 바꿔 놓았고, 사회적 행동 반경을 축소시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제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으며, 이로 인한 실직, 채무 증가 등의 이유로 심리적 위축과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울증을 겪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으며 작년 한 해 우울증 치료를 받은 사람이 100만 명을 돌파했다는 통계가 보고됐다.1 코로나 블루(corona blue)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우울한’ 감정이 온 세계를 뒤덮고 있다.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성도들의 삶 또한 팍팍하다. 교회의 심장이라고 불리며 성도들에게 힘을 부여하는 공적 예배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축소되면서 신앙생활의 활력을 잃고 영적 침체에 빠지는 경우들이 빈번하다. 온라인 예배와 가정 예배 지침 활용 등을 통해서 성도들의 신앙생활이 위축되지 않았고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도 별반 다르지 않다고 보고하는 교회들도 있으나, 현장에서 들려오는 목회자들과 교역자들의 생생한 증언은 교회와 성도들이 처한 영적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게 한다.

약 1년 반 정도 이어지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공적 예배와 모임이 위축되고, 진정한 교제(communion)가 상실되면서, 이것이 일종의 잘못된 신앙 형성을 야기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예배는 성도들을 영적으로 훈련시킨다. 다시 말하자면 공적 예배 속에서 성도들은 신앙의 훈련을 받는다. 다양한 예배의 요소들은 성도들의 마음속에 끊임없이 하나님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그들의 변화를 촉구한다. 함께 참여한 다른 성도들과 함께 행하는 예전(liturgy)과 의식(ritual)들은 개인적 행함의 차원과는 또 다른 차원의 메시지를 불러일으키고 성도들에게 전달한다. 그러므로 공동 예배는 신앙을 형성할 뿐만 아니라 성

문화랑 고려신학대학원 예배학 교수. 게렛복음주의신학대학원(Ph.D.). 저서로 《예배학 지도 그리기》, 《미래 교회교육 지도 그리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