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5월호 가정 중심의 신앙 교육 신앙의 유산을 잇는 교회와 가정

기사 메인 사진

들어가는 말

한국 교회의 가장 심각한 위기 현상은 다음 세대 신앙의 대 잇기의 위기임을 부인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다음 세대 신앙 전승의 위기는 단지 교회학교의 침체나 저성장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한국 교회의 생존과 지속성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과연 한국 교회와 한국 기독교가 지속 가능할 것인가? 지금의 자라나는 세대가 성인이 되었을 때의 한국 교회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지금의 다음 세대의 모습이 바로 미래의 한국 교회의 모습임을 생각한다면 매우 암울한 미래를 예견할 수밖에 없다.

미국의 기독교 교육학자 존 웨스터호프가 1976년에 “우리의 자녀들은 과연 신앙을 지니게 될 것인가?”(《교회의 신앙교육》으로 번역됨)를 저술하여 다음 세대 신앙의 대 잇기의 위기를 경고했다.1 그로부터 35년이 지난 2011년 가톨릭 종교교육학자인 토마스 그룸이 《신앙은 지속될 수 있을까?》를 통해 갈수록 심각해지는 신앙 전승 위기의 심각성을 토로했다.2

한국 교회의 경우, 기독교 신앙이 미래 세대에게 지속되기가 어려움을 보여 주는 여러 가지 지표가 있다. 지난 2016년도 12월 19일에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에 따르면 기독교를 포함한 전체 종교 인구가 급격히 감소함을 알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을 ‘탈종교화 현상’이라고 부르며, ‘종교 없음’이 2005년도에 47.1%인 것에 비해 2015년도에는 56.1%로서 9% 증가했다. 반대로 종교 인구는 52.9%에서 43.9%로 격감했다. 특히 다음 세대의 종교 인구 감소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2015년 종교 인구 통계에서 ‘종교 없음’이 60%가 넘고 반대로 ‘종교 있음’이 30%대에 불과한 세 연령 집단이 있는데 모두 다 젊은 연령층인 10대,

박상진 장신대 기독교교육학 교수. 유니온신학교(Ed.D.). 저서로 《성경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학습법》, 《기독교 학교 교육론》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7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