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3월호 부교역자, 그는 누구인가? 부교역자 훈련 길라잡이

기사 메인 사진

부교역자의 미래 준비는 변화하는 사회문화적 맥락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에서 시작된다.


“좋은 시절 다 지나갔다!” 요즘 중진 목회자들이 모이는 곳마다 어김없이 들을 수 있는 말이다. 스스로를 서서히 침몰하는 난파선의 선장 같다고 하소연하는 목회자들이 는다. 모두들 과거와는 확연히 다른 목회 환경에 어쩔 수 없이 끌려가는 느낌을 지우지 못하는 분위기다. 부르심을 받아 신학 과정을 마치고 사역을 시작할 당시에 가졌던 열정과 헌신은 이제 총체적 난국과 불가항력적 상황 앞에서 방황하는 듯 보인다. 이전에 배웠던 신학 공부와 지금까지 수행해 온 목회 경험이 이제는 더 이상 작동되지 않음을 피부로 절감한다. 무엇이 잘못되었는가?

새로운 질문

어떤 직업 세계에서든 경험은 중요한 요소로 여겨진다. 과거의 경험은 현재의 과업을 수행하는 기반이 되고 발전된 미래를 준비하는 원동력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 많은 목회자가 과거의 사역 경험이 그리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느낀다. 왜 그런가? 가장 큰 문제는 맥락의 변화에 대한 이해와 대응의 부족이다. 전통적으로 한국 교회 목회자들은 교회 내부 문제에 관심을 집중하면서 교회 밖 세상 이슈들은 부차적인 문제로 여겼다. 

이는 세상 문제와는 단절된 채 말씀과 기도에만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한 목회자의 모습이라는 한국 교회의 전통적인 인식과도 연결된다. 혹 목회자가 교회 밖 세상에 대한 관심이 있더라도 특정 이슈에 대한 전문적 지식에 기초한 것이기보다는 아마추어 차원의 이해에 머물렀다.

하지만 그런 상태에서 설교라는 수단을 통해 특정 이슈를 다룰 때 문제가 발생한다. 해당 이슈의 전문가들이 볼 때 비상식적이고 순진한 발언이 설교라는 맥락에서 여과 없이 발언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설교자의 주관적인 혹은 시대착오적인 성경 해석에 대해 그 누구도 토를 달지 못하는

김승호 영남신학대학교 기독교윤리학 교수, 영국 켄트대학교(Ph.D.), 저서로 《신학자의 얀 후스 기행》, 《이중직 목회》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