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06월호 은퇴 목사의 새로운 소명 아름다운 은퇴를 위하여

기사 메인 사진

만남의교회 정평수 원로목사

〈목회와신학〉 2017년 4월호 “소명 목회, 하나님의 부르심과 세상의 필요를 채우다”에서 방선기 목사는 “은퇴한 사람들은 일로부터의 은퇴가 아니라, 포지션으로부터의 은퇴라고 생각해야 한다. 은퇴는 하나님이 주신 새로운 일로의 부르심이다. 은퇴하기 전에 미리 무슨 일을 할 것인지, 하나님이 나를 어떻게 인도하실 것인지 깊이 생각하고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하나님은 교회 사역을 끝낸 은퇴 목사에게도 새로운 소명을 주신다. 그러므로 은퇴 목사는 새로운 소명을 찾아야 한다.  
  
〈기독신문〉 논설위원, 교회갱신협의회 부이사장을 역임했던 만남의교회 정평수 원로 목사(사진)는 은퇴 이후 지금까지 한 달에 한 번 미자립 교회를 방문해 설교하고, 헌금을 전해 주는 사역을 하고 있다. 또한 만남의교회를 떠나지 않고 계속해서 출석하며 교회, 후임 목사, 성도를 위해 기도하며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고 있다. 지난 4월 27일 용인에 있는 만남의교회 카페에서 정평수 원로 목사를 만나 목회자의 은퇴와 새로운 소명에 대해 인터뷰했다.
 


만남의교회 35년 목회를 마무리하는 은퇴, 어떻게 준비했는가?

목회는 자신의 영광이 아니라, 하나님

정평수, 이민구 정평수 만남의 교회 원로목사/ 이민구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