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8년  06월호 목회자에게 월요일이란? 3인 3색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작년에 실시한 조사에서 “지난 월요일에 무엇을 했는지”라는 질문에 목회자들은 ‘집에서 휴식’ 54%, ‘기도와 묵상’ 28%, ‘설교 준비’ 26%, ‘교회 사역’ 21%, ‘교육/세미나’ 21%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2012년 결과와 비교해 보면 재미있는 현상을 볼 수 있다. ‘기도와 묵상’이 53%에서 28%로 대폭 하락했고, 대신 교육/세미나, 취미 활동, 가족과 놀러감 등 외부 활동이 상당히 증가한 것이다. 월요일을 어떻게 사용해야 안식을 누리며 경건을 유지할 수 있을까? 정답은 없다. 월요일을 어떻게 사용하는 것이 유익할지 현장에 있는 목회자들의 의견과 사례를 들어보았다.

 

축복과 안식이 있는 월요일이 되길

김동환  목자교회 담임목사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 Way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42% 목회자들이 일주일에 60시간 이상 일을 한다. 이는 가족과 보내는 시간, 기도와 묵상으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모두 포기한 채 일에 몰두한다는 이야기다.

크리스토퍼 스미스와 존 패티슨은 그들의 저서 《슬로처치》에서 21세기 교회가 슬로처치가 되기를 권면하면서 스페인어 ‘케렌시아(Querencia)’라는 낱말을 소개한다. ‘케렌시아’는 ‘특유의 휴식 공간’을 뜻하는 단어로 ‘살아남은 자들의 휴식처’라고 번역할 수도 있다.

필자는 1995년에 교회를 개척한 이후 지금까지 쉬지 않고 목회를 해 왔다. 월

김동환, 오웅식, 최영택 김동환 목자교회 담임목사, 오웅식 대연성결교회 목사, 최영택 한사랑교회  담임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